Skip to content

2014Fall 건축과문화 강예린 이치훈 john05 #
Find similar titles

Structured data

Image
과제 :: Assignment
2014Fall/건축과문화/강예린 이치훈
학생 :: Student
john05

이번 한국의 젊은 건축가 강연 시리즈의 주인공은 SOA 건축의 강예린, 이치훈 소장님이었다. 우리의 강의 전에 이미 다른 행사에 참가했었고 그때에 이치훈 건축가가 발표를 맡았었던 것 같은데 그래서인지 강예린 건축가 분이 거의 혼자 진행을 하셨다. 아무래도 긴 강의였었고 하루에 큰 일을 두 번 치르는 강행군이어서인지 건축가 분이 많이 힘드셨던 것 같았다. 때문에 만약에 두 분이 같이 진행을 하셨더라면 더 좋은 강연이 되지 않았을까 하는 헛된 상상을 해보기도 했다.

이분들의 강연은 자신들이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던졌던 질문들, 특히 다섯 가지에 대한 질문과 작업을 바탕으로 한 강연이었다. 설계, 글쓰기, 연구, 전시, 연출이 그것이었는데 사실 우리가 설계를 진행해나가는 과정에서 빼놓을 수 없는 부분이었다. 당장에 좋은 대답은 나오지 않더라도 이것이 진행되면서 쌓이는 과정에 더 좋은 해답을 내놓을 수 있다는 것이 주된 주제였다. 확실히 우리가 학교에서 설계를 할 때에도 지난 학기들에서 해왔던 설계, 연구 등이 영향을 주는 경우가 많이 있었다. 직접적인 연관은 없었더라도 내가 해왔던 것들이 쓸모 없어지는 경우는 거의 보지 못했었다.

특히 이분들이 중점적으로 다루었던 것이 도서관을 설계하는 프로젝트였는데 도서관이라는 프로그램이 나에게 큰 관심을 가져다 주는 것이었기 때문에 도서관에 대한 많은 것을 알 수 있었다. 이분들은 도서관 설계에 대한 책을 쓰기도 했었는데 그것이 어떻게 자신들의 설계에 반영이 되고 또 도서관이 아니더라도 다른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도 어떻게 영향을 받았는지에 대해서 알 수 있었다.

바쁜 와중에도 이렇게 우리를 위한 강연을 준비하시면서 힘들었겠지만 그래도 많은 도움을 주기 위해서 이렇게 강연을 해주시는 것이 정말 고맙다고 느꼈다. 물론 다른 건축가분의 강연에서 이런 느낌을 받지 못했었던 것은 아니었다. 하지만 어느 강연 때보다도 힘든 것이 눈에 보이는 이 강연에서는 확실히 이것을 느낄 수 있었다. 우리가 강연을 잘 들어야 하는 이유는 이것만으로도 충분하지 않을까라는 생각을 가지게 해준 그런 강연이었다.

Suggested Pages #

0.0.1_20140628_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