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2014Fall 건축과문화 김성우 hellojenny123 #
Find similar titles

Structured data

Image
과제 :: Assignment
2014Fall/건축과문화/김성우
학생 :: Student
hellojenny123

하고 싶은 말이 자연스레 많아지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고, 그 중에서도 가장 강하게 든 생각은 건강한 생각을 하고 있는 사람이다 라는 것이다. 전체적인 강의에서 느껴지는 것들도 분명히 좋았지만, 후에 질의응답에서 보여주었던 말들이 실로 고개를 끄덕이게 했기 때문이다.

초반에 보여주신 리서치들은 자연스레 ‘매우 논리적이고 이성적인 설계를 하시겠구나’ 라는 생각하게 하였으나 ‘목소리’란 단어로 그것이 섣부른 판단이었다는 것을 알게 했다. 수많은 리서치들은 증명을 위해서 있는 것이 아닌 본인이 가진 해석으로 대화를 하기 위해서이고, 자신의 목소리를 낸다는 것은 어떠한 프로토타입을 제시하는 것이 아닌 캐릭터가 있는 건물을 다양하게 만들어 내는 것이라고 하였다. 또한 건물이 즉각적인 전달매체로써 매우 강력한 힘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건축가는 건물로 말을 해야 한다고 하였다.

이러한 말들이 매우 건강한 생각이라고 느껴지고 자극적으로 다가온 것은 요즘 나에게 적절했기 때문이다. 학년이 올라가면서 많은 것을 생각하고 고려하면서 자신에 대한 색깔이 흐릿해지면서 어쩌면 우울했을지도 모를 시기에 너무나 통쾌하게 ‘건축은 건축가 자신의 목소리를 담은 건물로 대화를 하는 것이다’ 라는 단순하고 명쾌한 말을 던져주었다. 고민을 하는 과정에서 적절한 선택과 집중을 망설임 없이 하라는 것 역시 통쾌해서 스스로를 건강하게 만들 수 있는 좋은 터닝포인트가 되었다.

엔이이디에서 추구하는 건축은 ‘한 가지만 파자’ 라는 말에서도 느껴졌듯이 분명했고, 한 문장으로 명쾌하게 말할 수도 있었다. 실제로 끊임없이 실천하고 도전하고 있기 때문에 더욱 멋있었고, 지금까지 해온 것 이상으로 앞으로 하게 될 것이 궁금해졌다.

Suggested Pages #

0.0.1_20140628_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