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2014Fall 건축과문화 김성우 ryujaehyeok #
Find similar titles

Structured data

Image
과제 :: Assignment
2014Fall/건축과문화/김성우
학생 :: Student
ryujaehyeok

다가구주택가, 그리고 법 개정에 따라 주택가에 생겨나게 된 주차장에 대한 문제점을 열거할 때 즈음이었다. 나아가 건축가께서는 공용 공간, 개인 공간 따위의 관념적인 이야기를 늘어놓고 있었다. 내 눈썹은 보다 삐딱해졌다. 사람들 중에 퇴근을 하고 집으로 돌아갈 때 ‘아, 나는 지금 공용공간을 거쳐 개인공간으로 이동하고 있어.’라는 생각을 하는 사람이 있을까? 하는 의문이 들었다. 이런 관념적인 이야기들은 더 이상 내 흥미를 끌지 못하였고 심지어 나는 문제점 투성이라는 다세대주택가의 풍경을 좋아한다.

단순히 내 취향을 풀어놓자는 건 아니다. 사람은 비록 열악한 환경일지언정 그럼에도 그곳에서 살아가고 정취를 남긴다. 이것들이 모여 주택가가 되고 마을이 되고 그렇게 그 안에 삶의 다양한 이야기가 담겨진다. 이러한 점은 간과한 채 자신의 참신한 아이디어를 위한 제물로 쓰일 문제점을 찾기에 혈안이 된 건축가들의 모습은 독재자처럼 보인다.

그렇다면 건축가는 사회의 문제점에 대해 어디까지 개입하고 관여할 수 있을까. 강연 말미, 건축가는 건축에게도 목소리가 있다고 말했다. 사회에 목소리를 낼 때 건축이 그 도구로 쓰일 수 있고 다른 매체에 비해 훨씬 강력한 힘을 갖는다고 하였다. 정말 건축에 목소리를 담을 수 있다면, 꼭 문제점에서 시작해야 할까? 무겁게 내리깔고 ‘넌 틀렸어, 그러니 이렇게 해.’라는 식의 강압적 말투보단 보다 재밌고 가벼운 말투를 가질 순 없을까?

건축가의 경험을 이야기 하는 순간이나 대안적 거주공간으로써 한예종 학생의 눈물겨운 프로젝트를 들으면서 공감도 가고 주거 복합 프로젝트에도 흥미로운 부분이 많았다. 그렇지만 이번 레포트에서는 건축가가 사회를 대할 때 나타나는 강압적 태도에 대해 꼭 얘기하고 싶었다. 이 세상에 보다 온순하고 따뜻한 위로를 담은 목소리를 가진 건축가가 늘어나기를 희망한다.

Suggested Pages #

0.0.1_20140628_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