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2014Fall 건축과문화 나은중 유소래 jiyongseong #
Find similar titles

Structured data

Image
과제 :: Assignment
2014Fall/건축과문화/나은중 유소래
학생 :: Student
jiyongseong

네임리스란 이름에 역설적으로 건축가의 작업은 생각이 뚜렷하고, 표현하는 방법또한 명확했다. 물론 건축가의 의도처럼 이름, 작품을 어떻게 받아들이냐에 따라서 논의거리가 될 수도 있었다. 하지만 이번 강의를 들은 나는 그들의 진지함과 고민에 대해 느끼는 바가 많을 수 밖에 없었다.

그 중에서도 이번에는 작품을 다른 사람들에게 표현하는 방법에 대해 얘기를 나누어 보고 싶다. 다이어그램 부터 사진 동영상에 이르기 까지 패널들이 포토제닉하다는 표현이 와닿을 정도로 의도적으로 표현 되어 있었다. 인위적인 작업없이 현실적인 사진이 옳은 것인지 아닌지에 대한 논의도 오갔지만, 네임레스의 이미지에 대한 확고한 신념에 난 마음이 더 갔던 것 같다. 사진을 포함한 영상기법들이 시대가 변화면서 그들의 가치도 변해가는데, 과연 건축의 이미지는 과거의 묻혀 있을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 또 다이어그램에 관해서 얘기를 해보고 싶었다. 강연자가 얘기했듯 그들은 건축을 공간에 대한 상상을 통해 사람들이 어떻게 이용할 가를 예상하면서 구축해 가는 것 같았다. 많은 다이어그램에 사람들의 행위를 상상하며 그렸고, 또한 이미지에서도 그러했다. 질의 응답시간에 나왔듯이 실질적인 건축물의 설계에서는 사람의 표현이 적었는데, 그들은 오히려 구축된 건물에서 사람들의 행동을 예상하기가 힘들다고 했다. 물론, 행위의 예상없이 설계했던 것은 아니지만, 예상되지 않은 행동들을 관찰해 나가는 것도 또 하나의 건축적 담론이 될 여지가 있다고 말했다.

이번 강의를 끝으로 10 by 200 강의가 끝을 맺었다. 많은 건축가들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어서 좋았고, 정말로 건축 외적으로도 많은 도움이 되는 강의라고 생각했다.

Suggested Pages #

0.0.1_20140628_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