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2014Fall 건축과문화 나은중 유소래 ryujaehyeok #
Find similar titles

Structured data

Image
과제 :: Assignment
2014Fall/건축과문화/나은중 유소래
학생 :: Student
ryujaehyeok

‘건축’ 참 무거운 단어다. 그리고 실제로도 무겁다. 물리적인 특성뿐만 아니라 건축을 설명하는 어휘들 역시 한 몫을 차지하고 있다. 전문용어, 수많은 의미와 이유들, 대지의 상황, 시대적 배경 등의 것들이 가뜩이나 무거운 건축의 무게를 더하는데 기여한다. 건축은 너무 어렵게 포장되고 있다. 그래서인지 이번 강연은 공감이 갔고 쉽게 집중할 수 있었다. 얼핏 보면 NAMELESS 건축 프로젝트들은 무게감이 떨어져 보였기 때문이다.

NAMELESS의 건축은 직관적이고 단순하다. 또한 간결하다. 거기에 사용하는 재료마저 간단하다. 강가 근처라면 물을 사용하고, 넓은 들판에서는 볏짚을 쓴다. 나뭇잎 사이로 비치는 빛이 설계의 시작점이라면 나무를 그대로 가져다쓴다. 주어진 상황에 직관적으로 반응하는 건축이다. 말미에 설명한 콘크리트 프로젝트를 제외하고는 구축도 쉽고 해체도 간단하다. 복잡하고 빠르게 변해가는 이 시대에 NAMELESS의 간단한 형태와 가변적인 설계는 한마디로 참 적절하다.

특히 STONE에 대한 프로젝트는 정말이지 감탄스러웠다. 스티로폼을 활용해 돌을 새롭게 해석했다는 점이 참 위트있다고 생각했는데 그 형태가 주는 분위기가 생각보다 훨씬 강력해 솔직히 헉하고 놀랐다고 한다.(내가) 어떤 건축물은 설계되는 과정에서 논리정연한 수많은 이유와 맥락을 만들어가며 탄생된다. 그렇다고 꼭 이런 당위성 확실한 건축이 무조건적으로 좋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내가 직접 설계를 해보면서도, 만들어낸 수많은 이유들을 보고 있자면 어쩐지 변명거리를 늘여놓고 있다는 생각이 들 때가 있었다.

한 학생이 수업시간에 스티로폼을 열선으로 자르는 부분에서 어떤 맥락이 있었는지 질문했던 걸로 기억한다. 그리고 '맥락이라는 것이 꼭 필요할까'라고 생각했던 걸로 기억한다. 그런 과정보다는 우리가 평소에 생각치 못한 재료의 특성을 활용해 새로운 풍경을 만들어 냈다는 점이 중요한 포인트 아닐까. 이건 좁게 보면 조용한 위트이고 넓게 보면 작은 혁신이다. 건축이 가벼워지는 혁신 말이다.

Suggested Pages #

0.0.1_20140628_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