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2014Fall 건축과문화 신호섭 신경미 dr1373 #
Find similar titles

Structured data

Image
과제 :: Assignment
2014Fall/건축과문화/신호섭 신경미
학생 :: Student
dr1373

말하는 건축가? 대화하는 건축가!! #

이번 강의의 주제는 'Dialogues'였다. 강연자였던 신호섭, 신경미 소장은 강연만 '대화'에 대해서 하고싶은게 아니라 정말 학생들과 '대화'를 하고 싶어서 온 듯 했다. 건축가로서 후배들에게 '건축은 이러이러해야 한다'라고 내세우지 않고, '이런 건축도 있다'하고 툭 던져주는 강연이었고, 덕분에 나는 훨씬 편한 마음으로 내 기억들을 들춰보며 그들이 보여준 건축을 내 나름으로 이해할 수 있었다. 한 패널분은 그들의 강연에 대해 뭘 말하고자 하는 건지 모르겠다고 이야기했었지만, 나는 그들이 말하러 온 것이 아니라 '대화'를 하러 왔기에 그렇다라고 생각했다.

특히 신경미 소장이 인상적이었는데 그동안 보아왔던, 달변에 어려운 어휘들을 많이 말하던 건축가분들과 달리, 말을 할때 무척 들떠보이는 한편으로 긴장한 듯도 보이는 것이 가까운 선배정도로 느껴질 정도였다. 반면 이야기할 때에는 긴장한 듯한 겉모습과 달리 무척 힘있고 당당하게 이야기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내가 '동네사람들 건축을 말하다' 전시내용에 관해 물어보았을 때 답해주었던 내용이 기억에 남는데, 그는 허가방 건축가와 고층빌딩을 설계하는 스타건축가 사이에 다양한 스펙트럼이 필요하다고 말했는데 이는 동네사람들과 건축에 대해 이야기해 본 경험에서 우러나온 말인 것 같았다.

나는 이 말을 듣고 건축하는 사람들이 실제 동네사람들 즉 시민들과 대화를 정말 안했었구나 라고 생각했다. 그와 동시에 이 것이 우리 세대가 해야할 일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우리 세대의 건축가는 팔짱을 풀고, 혼잣말을 그만두고, 시민들과 대화를 해야한다. 시민들의 눈높이와 맞추어, 서로 눈을 마주보며 대화를 나누어야 한다. 그리하여 시민들이 건축가를 가깝고 편하게 느끼는 그 날이 빨리 오기를 희망해본다.

Suggested Pages #

0.0.1_20140628_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