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2014Fall 건축과문화 신호섭 신경미 hellojenny123 #
Find similar titles

Structured data

Image
과제 :: Assignment
2014Fall/건축과문화/신호섭 신경미
학생 :: Student
hellojenny123

이번 강의가 처음부터 관심을 끌게 했던 부분은 내가 처음부터 집중해서 들어보고자 했던 ‘그들은 어떻게 건축을 생각하는가’ 에 대해 언급을 하고 시작했기 때문이다. ‘나는 건축을~라고 생각한다’ 라고 딱 잘라서 결과를 말씀해주신 건 아니지만 추후 질의응답 시간에 오고 갔던 이야기들 속에 그들의 생각이 담겨있었고 그것을 곱씹어 생각해보았다.

흥미로웠던 부분은 그들이 보여준 두 개의 프로젝트가 가졌던 반대되는 성격이었다. 도심과 시골, 개인과 단체, 큰 건물과 작은 건물. 여러 가지 부분에서 대립되는 것으로 보여지는 상황 속에서 그들이 느끼는 것은 사뭇 다르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그들이 그것을 과연 정확히 인지하고 가지고 있는지는 의문이다.

첫 번째 강의에서는 철저히 건축주가 우선이었다. 그들은 그것을 중요하게 생각하였고 그 안에서 자신의 것을 보여주는 것에 집중하였다. 두 번째 강의에서는 합리적인 솔루션을 제시하는 것이 중요시되었다. 그래서 다소 딱딱하게 느껴지기도 했지만 현실적이었다고 생각한다. 오늘의 강의에서는 어느 쪽에 비중이 더 높게 두는지를 알 수 없었다. 건축주를 생각하지만 동시에 ‘우리가 건축주의 욕망을 채워주는 도구인가?’ 라는 말을 한다. 사람들에게 건축이란 무엇인가를 묻지만 자신의 프로세스를 강력히 주장한다. 어느 한쪽에 치우쳐야 한다는 법은 없고 아직 학생의 입장에서 쉽게 할 수 있는 말은 아니지만 방향성을 읽을 수 없음이 아쉽지 않았나 싶다.

졸업이 다가오고 실전이 다가오니 진심으로 부쩍 ‘나는 무엇을 하고 싶은 사람인가. 어느 쪽에 비중을 두어야 하는가’ 에 대한 고민을 매우 자주 하게 된다. ‘건축가는 ~하는 것이다’ 라는 분명한 논리가 없어도 자신의 방향성과 색깔을 분명히 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생각을 다시금 하게 되었다.

Suggested Pages #

0.0.1_20140628_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