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2014Fall 건축과문화 신호섭 신경미 peteycrack #
Find similar titles

Structured data

Image
과제 :: Assignment
2014Fall/건축과문화/신호섭 신경미
학생 :: Student
peteycrack

제이원 키즈카페의 건축주가 요구한 압도적인 분량의 구상안과 북인사 안내소의 여러 제안들이 거절당했다는 것을 보고 들으며 문득 이런 생각이 들었다. 과연 건축주들의 요구사항을 모두 들어주면서 동시에 설계자 자신의 색상을 가지는 건축을 할 수 있을까? SHIN architects의 두 가지 프로젝트를 보며, 건축주들과 대응하는 과정에서 그들의 건축 색깔이 옅어지게 된다는 느낌을 받았다. 특히 인사동 안내소가 여러 건축주들의 입맛에 맞게 여러 가지 안들이 거부당해가면서 점점 설계하고자 하던 방향에서 멀어지는 것 같아 다소 안타까워 보이기도 하였다. 그러나 짐작컨대, 그들은 그들의 독특성과 건축주의 요구사항 사이에서의 중간 지점을 향해 그들은 풀어 나갔으리라 생각한다.

어쩌면 건축가로서 자신의 색깔을 가잘 잘 나타낼 수 있는 것은 그 자신이 건축주가 되는 것일지도 모른다. 따라서 건축학생으로서 설계를 할 때에는 프로젝트의 주인이 내 자신이기에 설계 과제에서 자신의 색을 더욱 진하게 밝혀왔다. 하지만 타인의 의견과 요구사항을 반영함으로서 내 색을 유지하기가 힘들어 지게 되겠지만, 그사이에서 타협점을 찾아 가는 데에 소통이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될 것이다. 그래서 결국 건축가로서 “대화”라는 것이 매우 중요한 툴(tool)이 아닐까 생각해 본다. 대화와 소통을 통해서 때론 일대일 대응함수처럼 정답이 바로 나타날 수도 있고, 밀고 당기는 줄다리기 끝에 클라이언트의 요구사항에 자신의 색을 입힐 수 있는 최적점이 나타날 수도 있다. 이러한 맥락으로, SHIN architects분들에게 어떻게 건축주의 모든 요구사항을 조절하여 적용시키고, 어떤 부분에서 건축주와 대립 또는 의견차가 있었는지 라는 질문을 던지고 싶다.

Suggested Pages #

0.0.1_20140628_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