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2014Fall 건축과문화 신호섭 신경미 woojoelee #
Find similar titles

Structured data

Image
과제 :: Assignment
2014Fall/건축과문화/신호섭 신경미
학생 :: Student
woojoelee

강연의 마지막 질문 즘에 "자신을 젊은 건축가라고 스스로 생각하느냐?"라는 질문이 있었다.이 질문에 대하여 신아키텍츠의 대답은 "그렇다"였다. 젊은 건축가란 무엇일까? 진정 건축가가 되어가는 과정이란 기존의 건축과 다름을 찾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건축이 무엇인가 찾아가는 과정이 아닌가 생각이 들었다. 찾아가는 과정은 아마도 각각 다를 것이다. 젊은 건축가의 정체성은 자신의 건축을 찾아가고, 나아가 나라는 사람에 대해서 진지하게 고민하는 자신을 만들어가는 과정과 태도에 있다고 생각한다. 비록 세 가지 프로젝트에 대한 이야기 밖에 듣지 못했지만, 신아키텍츠는 젊은 건축가로써 자신의 길을 만들어가는 과정을 잘 보여준 것 같다.

“나는 왜 건축학과에 들어오게 되었을까?“ 강연 중 첫 번째 소개된 프로젝트 <동네사람들 건축을 말하다.>의 설명을 들은 후 스스로에게 하게 된 질문이다. 이 프로젝트는 신아키텍츠가 그들이 거주하는 동네인 북촌지역의 주민들을 대상으로 건축에 대하여 대화를 나누는 프로젝트이다. 신경미 건축가는 이 프로젝트를 통해서 건축의 영역 밖에 있는 사람들의 인식을 알게 되었고, 동시에 자신이 건축을 하면서 잊고 지내던 건축에 대한 감정(?)들을 다시금 일깨울 수 있었다고 말했다. 건축에 대하여 잊고 지내던 건축에 대한 감정들이란 무엇이었을까? 어떤 생각들을 했었는지 정확하게 듣지는 못했던 것 같다. 하지만 그것은 아마도 건축가(혹은 건축과가)가 되기 이전에 동네사람으로서 건축을 말하던 그 생각 혹은 감정들을 말한 것이 아닐까 생각을 해보았다. 우리는 모두 건축가 혹은 건축학과가 되기 이전에 동네사람들이었다. 건축을 하게 만든 동네사람들로서의 생각들은 마치 한사람이 건축가로서 자신과 자신의 건축을 찾아가는데 씨앗과 같은 것이 아니었을까? 지금의 나를 만들어가고 있는 그 씨앗이 어떻게 자라나고 있는지 자문하게 되는 시간이었다.

사실 신아키텍츠의 강연은 처음에는 무언가 두서없고 짧아서 의아한 생각이 들었었다. 하지만 질의시간을 지나며 자신과 자신의 건축에 대하여 고민하는 젊은 건축가의 고민과 힘을 느낄 수 있는 시간이었던 것 같다.

Suggested Pages #

0.0.1_20140628_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