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2014Fall 건축과문화 심희준 박수정 jdez #
Find similar titles

Structured data

Image
과제 :: Assignment
2014Fall/건축과문화/심희준 박수정
학생 :: Student
jdez

강연 4 건축공방 심희준,박수정

강연의 첫부분은 의문 투성이였다. 좋은 건축이란 무엇인가? 그들은 수많은 건축가들이 현재도 과거도 미래에도 고민하게 될 이 질문에 대한 명확한 답을 가지고 있는가? 나는 그들의 강연을 통해 말한 자신들이 정의한 좋은 건축에 많은 감명을 받았다. 미학과 기능의 밸런스가 잘 맞는 건축. 지금의 내가 건축학도랍시고 디자인해왔던 프로젝트들 중에 어느 하나라도 미학과 기능의 밸런스를 맞춘 것이 있을까. 굉장히 단순하고 기본적인 답변이지만 마치 그 말은 나에게 콜럼버스가 달걀을 세우면서 한 말과 똑같은 충격을 주었다.

유럽에서 여러 실무과정을 거치면서 재료와 디테일에 대한 중요성을 깨닫고 한국에 돌아와 건축을 하면서 다양한 목업과 디테일을 강조하는 그들의 모습에서 그들은 좋은 건축가이다 라고 확언할 수 있었다. 디테일에 관한 고집스러움이 프로젝트 모두에 묻어있었고, 글램핑 프로젝트나 BIG역시 그들이 아니였으면 할수 없었을것만 같은 느낌이 들었다.

그들의 건축을 임하는 자세는 비단 건축에서만 그치는 것이 아니라 건축주와 건축가의 관계, 건축가와 시공자의 관계등 기존 한국에서의 갑과을, 수직적 관계를 수평적 관계로 바꾸려는 것 또한 그들이 좋은 건축을 만들기 위해 필요로 하기때문이라고 생각한다. 수평적 관계가 되면 자신들이 생각하는 디자인을 현실에 타협하지 않게 되고 기능과 미학의 밸런스를 보다 잘 맞출수 있게 되기 때문이다. 질의응답시간에서도 그들의 고집스러움을 확연히 느낄 수 있었다. 출장비를 받지 않거나 가설계는 하지 않는다, 건축에 대한 소신을 가지고 행동하라는 이야기는 내가 앞으로 되어야할 건축가의 기본소양이 되었다.

건축공방의 두 건축가처럼 나도 좋은 건축을 소신을 가지고 할수 있는 건축가가 되어야겠다.

Suggested Pages #

0.0.1_20140628_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