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2014Fall 건축과문화 심희준 박수정 woojoelee #
Find similar titles

Structured data

Image
과제 :: Assignment
2014Fall/건축과문화/심희준 박수정
학생 :: Student
woojoelee

어떤 것을 '좋다'라고 이야기하는 것은 쉽지만 어떤 것이 '좋은'것이라고 정의 내리기란 쉽지 않다고 생각한다. '좋다' 혹은 '좋은'이라는 단어는 이렇게도 쉽지만 어려운 단어인 것 같다. '좋은 건축'이란 무엇일까? 건축을 하고 있는 사람이라면 아마도 모두가 고민해 봤을만한 주제이지만 쉽게 답을 내리지 못하는 주제라고 생각한다. 건축가들은 이러한 주제에 대하여 어떻게 생각을 하고 있을까 상당히 기대를 하면서 강연을 기다렸다. 네 번째 강연자인 건축공방의 답은 내가 기대하는 것보다는 상당히 단순했다. '좋은 건축은 미학과 기능의 밸런스가 맞는 건축이다.' 너무 좋은 이야기인데 당연하고 기본적인 이야기라 조금 뻔하고 흔하지 않나? 라고 생각이 들기도 하였다. 하지만 다시 생각해보니 좋은 것 좋은 이유는 이렇게 뻔하고 당연한 기본에 충실하기 때문이 아닐까 생각해본다. 설계를 진행하다보면 하고 싶은 것들이 너무 많아져서 건축이 무엇인지, 건축가는 무엇을 하는 사람인지 잊게 되는 때가 많다. 그러다보면 기본이 되어있지 않는 말뿐인 건축이 남게 되기도 한다. '좋은 건축'이란 우선적으로 '건축이라는 기본에 충실한 것'이 아닐까 생각해본다. 정말 당연한 이야기 이다. '좋은 건축'은 말 그대로 좋은 '건축'이니까. 항상 하고 싶은 말이 너무 많아져 버려서 말뿐으로 끝나는 경우가 많았던 나에게 건축과 건축가라는 것에 대하여 다시 생각해보게 했던 좋은 강연이었다.

Suggested Pages #

0.0.1_20140628_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