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2014Fall 건축과문화 오신욱 heew37 #
Find similar titles

Structured data

Image
과제 :: Assignment
2014Fall/건축과문화/오신욱
학생 :: Student
heew37

라움 건축의 오신욱 건축가는 강의에 참여한 건축가 중 서울 이외의 지역에서 활동하고 있는 유일한 건축가였다. 건축가 본인이 말한 것처럼 지역 건축가가 이름을 알리게 되는 경우는 그리 많지 않은 것 같다. 그러나 우리나라 건축의 균형있는 발전을 위해서 지역 건축가의 역할이 중요하고 앞으로 점점 더 지역건축가의 역할이 중요해질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었기에 부산 사투리로 강의하는 그의 모습이 정겹게 다가왔고 서울이 아닌 지역에서도 적극적인 건축 활동을 펼치고 있는 그의 작품들에 더 관심이 갔다.

문화적 수준이나 인식이 높은 편이라는 서울에서도 건축주를 만나고 건축에 대해 설명하고, 설득하는 일은 상당히 어려운 일이다. 일반적으로 건축에 대한 이해도가 낮고, 건축에 대한 인정이나 대우도 좋지 못한 경우가 많다. 서울의 상황도 그러한데 지역은 얼마나 더 어려울까. 건축주들을 만나 건축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그들을 설득하는 과정이 참 쉽지 않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건축가가 강의 중에 ‘잘 꼬신다’는 표현을 자주 사용하였는데 약간 어색하게 들리긴 했지만 그가 건축주들과 소통하는 방식에 대해 그렇게 표현한 듯하였다. 표현과 방법이 조금 다를지라도 건축주와 눈을 맞추기 위해 노력하고 건축가의 생각을 전달하기 위해 애쓰는 모습이 인상적으로 다가왔다.

건축에 대한 인식이 부족하고 집장사가 활개를 치는 지역에서 건축다운 건축을 하는 것이 가능한 일일까 고민하곤 했다. 그런데 열악한 환경 속에서도 매 프로젝트마다 진지하게 고민하고 새로운 건축적 시도를 하는 건축가의 모습은 상당히 도전적이었다. ‘내러티브’와 ‘들띄우기’라는 건축적 개념을 사용하여 여러 가지 프로젝트에서 다양한 도전과 새로운 시도를 하고 있었다. 건축가의 노력이 있다면 열악한 상황 속에서도 건축다운 건축을 하는 것이 충분히 가능한 일이라는 것을 볼 수 있었다.

지역 건축가를 꿈꾸기도 했지만 현실적인 상황들 때문에 회의하는 마음이 컸는데 이번 강의를 통해 지역 건축가의 긍정적인 사례를 접할 수 있어서 좋았다. 앞으로 의식있는 지역 건축가들이 더욱 많아져 우리나라 건축문화가 성장해가길 기대해본다.

Suggested Pages #

0.0.1_20140628_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