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2014Fall 건축과문화 오신욱 peteycrack #
Find similar titles

Structured data

Image
과제 :: Assignment
2014Fall/건축과문화/오신욱
학생 :: Student
peteycrack

건축을 설계할때 설계대상에 대한 개념과 타당한 논리를 통하여 합리적이고 이성적으로 그 과정이 이루어지게 된다. 이러한 개념과 논리에 감각적 능력을 부가된 건축물도 많이 볼 수 있다. 라움 건축의 오신욱 소장은 이러한 건축가의 감각적 능력을 극대화시켜 발휘하면서 자신의 핵심적 건축요소를 슬며시 담아내는 건축가 인것 같아 보였다.

‘꿈보다 해몽이라고’, ‘내가 사람을 잘 꼬신다’. 강연에서 오신욱 소장이 강연에서 가장 많이 했던 말이다. 이 두가지 말을 통해서 그의 건축 감각과 그 안에서 나오는 그만의 강한 철학에 생명이 불어넣어 지게 되는것 같다. 한 예를 들어보면, 한 IT회사를 위해 그가 설계한 마로인 사옥에서 하늘과 땅을 이어준다는 개념을 들며 ‘들띄운’ 벽 – 오신욱 소장의 건축 요소였던 내러티브와 들띄우기중의 하나이다 – 으로 그의 감각적 디자인 색을 표현하였다. 이것의 당위성에 대해 갖는 건축주와 사용자를 디자인의 결과물로서 나온 장점들로서 그들이 원하는 입맛에 맞추어 그는 설명하여 설득하였다. 또한 그가 설계한 O+A의 옥상부분에서 그가 그만의 감각을 살려 뚫어낸 창들이 예술가들에 의하여 재해석 되어 – 또는 과해석 되어 – 드라마틱한 풍경을 담아내는 역할을 하게 되는 것 또한 두드러졌다. 그의 건축신념을 최대한으로 표현하면서 거기서 또한 다양한 결과물을 만들어 내는 모습에서 독특하면서 한편으로는 감동적으로 다가오기까지 했다.

건축주에게 수주받은 고층건물 설계 과정에서 옥상을 매매받아 그자신의 설계실을 직접 설계하기도하고, 그 고층 건물의 이름이 ‘라움’으로 지어지게 된 사연, 그가 설계한 O + A 빌딩이 OFFICE + ARTS에서 따왔을 뿐만아니라 자신의 이름 두글자의 약자이기도 한다며 농담조로 얘기하는 모습등에서 그는 자유롭게 건축을 해 나간다는 생각이 든다. 그의 강연에서 유쾌하고 자유롭고 자신의 감각적 능력과 신조를 유연하게 담아내는 점을 보고 앞으로 이렇게 설계하고싶다는 갈망과 함께 건축 설계에 대한 열망이 한껏 커지게 되었다.

Suggested Pages #

0.0.1_20140628_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