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2014Fall 건축과문화 오신욱 pscsoft #
Find similar titles

Structured data

Image
과제 :: Assignment
2014Fall/건축과문화/오신욱
학생 :: Student
pscsoft

지난 시간은 건축가의 이상향과 철학이 잘 묻어나는 건축의 이야기였다면 이번 특강은 무엇인가 굉장히 현실에 잘 적응한 건축가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던 것 같다. 내러티브(건축물을 통해 만들어내는 이야기) 와 들띄우기(건축설계 방식)라는 두 가지의 주제에 자신이 건축에 대해서 가지고 있는 생각들과 접목해서 만들어낸 건축물 몇 개를 통해서 그가 하고자 하는 말들을 우리에게 전달했다.

오늘의 특강은 문득 나에게 이런 생각을 들게 하였는데, 건축가는 이윤을 목적으로 직업행위를 하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예술성취를 위해 작업에 몰두하는 예술가일까? 아니면 고도의 전문 기술을 터득한 돈을 목적으로 하는 전문직 종사자인가? 이러한 생각이 들은 이유는 한국건축사회는 대학생인 나의 시선에도 호락호락해 보이지 않는다. 자신이 평생을 모은 돈을 투자하여 짓는 건축물에는 그 건물을 통한 수익을 절대 배제할 수 없다. 그렇다면 일반적인 프로젝트에서는 건축가가 원하는 철학을 담아 낼 수 없는 상황이 대부분일 것이다. 이렇게 됐을 경우 자신의 가치관에 반하는 것이기 때문에 일을 포기한다면 건축가 본인도 이윤을 창출해낼 수 없을 것이다. 그럼 어떻게 건축행위를 지속 시킬 수 있는 것인가? 현실에 타협하고 순응하면서 설계하는 것이 그럼 해법일 것인가?

라움 건축의 오신욱 소장은 그 해법에 대해서 자신의 설득력을 이야기하였다. 어느 정도는 건축주가 원하는 부분을 충족시켜주면서도 본인이 가진 건축방식을 건축물에 담아내기 위해 그는 대화를 통해 설득함으로써 그 균형을 맞춘다고 이야기 하였다. 아직 이러한 부분까지 생각할 필요가 있나 싶기도 하지만 결국 언젠가는 나에게도 올 수 있는 일이기에 이번 강의를 듣다가 깊은 사색에 빠진 게 아닌가 싶다. 오신욱 소장은 내가 갖고 있는 이 생각들의 문제를 경험, 건축적 지식, 본인만의 노하우들을 접목해서 이윤을 창출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본인의 생각도 담겨있는 건축을 하고 있었고 이러한 부분은 현재 굉장히 힘든 건축의 실정에서 긍정적인 대안을 제시해 주는 게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면서 이번 주 특강도 끝이 났다.

Suggested Pages #

0.0.1_20140628_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