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2014Fall 건축과문화 원유민 labsoon #
Find similar titles

Structured data

Image
과제 :: Assignment
2014Fall/건축과문화/원유민
학생 :: Student
최순영

'선'은 없다. #

우리는 살아가면서 여러 상황에서 다양한 종류의 선을 긋고 살아간다. 그 선이라는 것은 자의에 의해서 그어지는 경우 보단 자신을 둘러 싼 환경과 여론에 의해 규정되는 경우가 대다수이다. 그리고 그 선은 생각보다 경계를 구분 짓는 성격이 강해서 넘나들기가 보기보다 쉽지 않은 것이 현실이다.

우리는 무엇을 위해 학교에서 건축을 배우고 있을까? 우리가 배우고 있는 건축은 강의에서 언급 된 ‘선’의 안쪽에 너무 편중된 것은 아니었을까? 만약 그래왔다면 우리는 사회로 나가 건축을 시작하기도 전에 건축의 의미를 선 안쪽으로 규정하게 될 지도 모른다. 이러한 관습은 우리에게 편협한 시각을 갖게 하고 나아가서는 넘기 힘든 더 강한 선을 만들게 된다. 반면에 돈, 명예 등 여러 가지 실질적인 요소들을 생각해 보면 이미 유명한 건축가들에게는 이러한 선의 개념은 필요할지도 모른다. 선 안의 일을 하는 사람들은 계속해서 안에 머물며 ‘건축가’라는 이름으로 계속해서 부와 명예를 쌓게 되고 선 밖의 일을 하는 사람들은 소위 말하는 ‘업자’라는 이름으로 격하 되어 일을 하게 될 지도 모르기 때문이다.

선에서 자유로워야 진정한 건축의 가치를 알 수 있게 될 것이라 생각한다. 그러기 위해서 우리가 한 가지 명심해야 할 점은 건축이라는 행위의 가치가 돈에 귀결되지 않아야 이미 규정된 선에서 자유로울 수 있다는 것이다. 재력을 가진 사람이 사업을 확장 하려고 벌이는 건축과 가족의 생활을 수용할 수 없는 집에 살고 있는 가정의 집을 지어주는 일 중 무엇이 우리에게 더 중요한 일이 돼야 할까? 돈을 쫓는 것은 어쩔 수 없는 일이고 어디에서나 선이라는 것이 생길지도 모르지만 적어도 건축을 하는 사람으로써 선은 없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Suggested Pages #

0.0.1_20140628_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