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2014Fall 건축과문화 이은경 gusdyddl #
Find similar titles

Structured data

Image
과제 :: Assignment
2014Fall/건축과문화/이은경
학생 :: Student
gusdyddl

E-MA 건축의 이은경 소장의 강의는 현재 4학년 2학기 설계와 관련된 내용이 있어서 무척 배울게 많았다. 이은경 소장의 강의에선 정부에서 입주자를 정해주는 형식의 공동주택, 입주자를 뽑아서 하는 공동주택, 사람들이 모여서 의뢰하는 공동주택에 관하여 작품과 설명을 보고 들을 수 있었다. 공동주택에 대해서 처음 생각할 때 대부분의 사람들이 설계학도들이 생각하는 것처럼 ‘어떠한 공유공간을 어떻게 공유할까?’라는 생각을 할 것이라고 생각을 했었다. 하지만 강의에선 대부분의 사람들이 자기 집을 가질 때 생각하는 것처럼 방의 크기라던지 개수 등에 더 관심을 가진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공동주택을 하기 위해서 자발적으로 온 사람들 또한 제일 먼저는 자신의 공간, 집에 대해서 먼저 신경을 쓴다는 거에 대해서 현실에서는 설계실에서 생각했던 것처럼 공유 같은, 어느 의미를 가지는 것이 1순위가 될 수 없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설계를 할 때도 생각되어져야하는 부분이라고 느꼈다.

그리고 공동설계에 대해서도 들었는데 공동설계를 현재 하고 있는 입장에서 많은 도움이 되었다. 현재 설계를 팀 작업으로 진행하고 있는데, 그 부분에서 가끔 갈등을 빚기도 하고 있다. 이은경 소장이 팀 작업을 할 때 대부분 서로 대화를 하면서 진행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는데 팀 작업을 하다 보니 많이 공감되었다. 물론, 대화를 너무 해서 설계가 산으로 갈 때도 있지만, 대화를 많이 해야 서로의 생각을 알 수 있었다.

그리고 다른 사람들과 설계사무소 건물을 공유한다고 했을 때 ‘과연 일하는데 도움이 될까? 방해되진 않을까?’라고 생각을 했는데 서로 공유하는 생활을 하면서 생각도 공유하고, 파티도 한다는 말을 듣고 저런 것이 공유하는 것의 좋은 예라고 생각이 들었다. 공동, 공유에 대해서 많은 생각을 할 수 있던 강의였다.

Suggested Pages #

0.0.1_20140628_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