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2014Fall 건축과문화 정영한 2011872004 #
Find similar titles

Structured data

Image
과제 :: Assignment
2014Fall/건축과문화/정영한
학생 :: Student
2011872004

아키홀릭의 정영한 건축가는 10 by 200에서 만난 건축가 중 가장 개념적이고 아이디어를 강하게 끌고가며 설계를 하는 건축가였다. 처음 동굴, 미궁, 다공 과 같은 얘기를 할 때 이런 추상적인 개념을 주거에 적용시킬 수 있을까 의심하면서 강연에 별 흥미를 느끼지 못했다. 하지만 처음 9x9 주택에서 이러한 개념을 furniture corridor 로 옮겨온 과정을 보면서 무척 놀랐었다. 실제로 건축가가 말한 대로 벽과 가구에 의해서 설정되는 공간과 평면이 아닌 지금까지 보지 못했던 새로운 평면을 제안할 수 있다는 점이 놀라웠다. 건축가의 설명에서나 이어지는 질문에서 빛의 조절에 실패한 점이나, 비가 새는 등의 기능적인 문제가 나오긴 했지만, 기능적인 문제는 정영한 건축가가 앞으로 작업을 계속 하면서 해결될 수 있는 문제라고 생각한다.

지금 학교에서 ‘주거’ 를 다루면서, 항상 다루어지는 문제가 ‘주거로써 충족해야 하는 기능’ 과 ‘새로운 주거형태를 제안하는 재미있는 아이디어’ 중 어느 쪽에 더 무게를 실어야 하는지가 학생들에게는 항상 큰 숙제이다. 하지만 실시설계를 하고 있지 않은 건축가로서, 특히 학생 건축가로서 기능적인 해결보다는 새로운 아이디어, 새로운 주거형태를 제안하는데 더 큰 힘을 쏟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항상 당연하게 생각해왔던 아파트 평면, 몇 십 년 동안 거리낌없이 받아드렸던 평면에 문제의식을 갖고 도전하면서, 정영한 건축가의 말대로 ‘실험’ 으로써 남겨질 가능성이 있지만 새로운 어떤 것을 찾아내려고 노력하는 것이 건축가로서의 임무라고 생각한다.

Suggested Pages #

0.0.1_20140628_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