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2014Fall 건축과문화 정영한 dr1373 #
Find similar titles

Structured data

Image
과제 :: Assignment
2014Fall/건축과문화/정영한
학생 :: Student
dr1373

건축가로서 품고있는 것들 #

건축가이기 전에 한 개인으로서 저마다의 성향을 분명이 가지고 있음을 이번 강연을 통해 느꼈다. 아키홀릭의 정영한 소장은 다공성, 자궁, 동굴, 미궁 등의 단어를 강연 중에 자주 언급했는데 그는 매 프로젝트마다 달라지는 주변 조건과 관계없이 앞서 언급한 단어들을 일관성있게 설계의 주제로 끌어들여왔다. 장단점이 있겠지만 나는 그런 모습이 보기 좋았다. 왜냐하면 나는 그렇지 못했으니까.

아직 실무를 시작하지도 않았지만, 아직까지 나는 그런게 없다. 건축에 있어서의 나의 관심사, 적어도 내가 좋아하는 것, 내가 하고 싶은 것. 아직 그런 것들이 없다. 매 프로젝트마다 상황에 맞춰서 이렇게 했다가 저렇게 했다가 왔다갔다 했다. 그랬던 이유로 졸업반이 되어 포트폴리오를 만들면서 확실히 느꼈다. 전체를 관통하는, 나를 보여주는, 한가지가 없구나. 씁쓸했다.

얼마 전에 평소 좋아하던 건축가인 루이스 칸에 대한 책을 한권 봤었다. 생각해보니 루이스 칸도 그랬다. 루이스 칸은 역사와 구조를 좋아했다. 그리고 그 역시 사이트의 주변 맥락보다 그의 주 관심사인 역사와 구조를 우선시했다. 그리고 일관되게 그것들을 추구했다. 그래서 그가 성취를 이룰 수 있었다. 반대의 경우도 생각났다. 라이트는 사이트의 주변맥락을 가장 우선시했다. 그러고보면 뭐가 중요한가가 문제가 아니다. 중요한 것은 한 개인으로서 자신이 품고 있는 것들을 계속적으로 추구하는 것이다.

사실 나는 아키홀릭의 정영한 소장이 하는 이야기에 잘 공감하지 못했다. 그가 중요시 다루는 것들을 나는 중요하게 생각해본 적이 없어서이다. 그리고 나에게는 그토록 중요한, 그토록 추구하고픈 그 무엇이 없어서이다.좀 더 일찍 그 무엇에 대한 고민이 있었다면 나의 포트폴리오가 이토록 불분명한 색깔을 가지지는 않았을 텐데 하는 생각하며, 뒤늦게라도 그 무엇을 내 안으로부터 끌어내보려 한다.

Suggested Pages #

0.0.1_20140628_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