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2014Fall 건축과문화 최장원 박천강 권경민 ghdwngus21 #
Find similar titles

Structured data

Image
과제 :: Assignment
2014Fall/건축과문화/최장원 박천강 권경민
학생 :: Student
ghdwngus21

‘건축과는 조금 동떨어진 활동.’

‘틀을 깨고 싶었다.’

“건축에 대한 어떤 생각을 하는지가 ‘차이’를 만든다.”

라는 최장원소장님에게 혹자는 ‘건축가가 건물이 아닌 다른 것으로 소통하는 것은 아니지 않느냐’ 라고 비판할 수도 있겠지만, 나는 ‘건축가’라는 직업의 정의가 중요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과연 이러한 직업의 경계를 굳이 지을 필요가 있는 것일까?

건축에 대한 전문적인 지식이나 기술을 가진 사람. 이는 사전에 명시되어있는 건축가의 모습이다. 그렇다면 건축가가 하는 일은 무엇일까? 아니, 해야 하는 일은 무엇일까?

인간 생활의 세 가지 기본요소인 ‘의식주’ 중에서도 ‘주’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건축가라는 직업은 공간을 구획한다는 관점에서 시대의 변화와 함께 바뀌는 사람들의 가치관에 따라 그 형태와 활동도 다양하게 진화해왔다.

건축의 역사를 살펴보면 다양한 건축술과 건축양식, 그리고 지역의 문화에 따라 바뀌는 건축미 등은 당대 사회의 특징을 가장 잘 나타내면서도 그것을 기반으로 조금씩 발전해오고 변화해 온 것이다. 이러한 의미에서 현대 건축, 조금 더 구체적으로 말하자면 최근 유행처럼 번지고 있는 건축가의 예술 활동뿐만 아니라 도시문제에 관한 다양한 프로젝트 기획은 어떻게 보면 지금 이 시대를 가장 잘 대변하고 있지 않나싶다.

대중이 원하는 ‘공간’은 조금 더 구체적이게 되었고, 그들은 다양한 미의 관점을 가지게 되었다. 뿐만 아니라 도시사회의 문제가 의식 있는 건축가들을 끌어들였고, 더 나아가 아이들의 교육에게까지 영향을 미치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미술관으로, 학교로, 때로는 책 속으로 들어가는 건축가의 위치를 비판하기보다 현재를 보다 소신 있게 바라보고 이를 ‘공간’에 관한 이야기로 풀어내고 있는 젊은 건축가들을 응원해야하지 않을까?

Suggested Pages #

0.0.1_20140628_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