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2014Fall 건축과문화 최장원 박천강 권경민 hellojenny123 #
Find similar titles

Structured data

Image
과제 :: Assignment
2014Fall/건축과문화/최장원 박천강 권경민
학생 :: Student
hellojenny123

요즘 부쩍 자주 하는 생각은, 건축가가 할 수 있는 일은 어디까지일까, 어느 정도 선까지의 개입이 적절할까 에 대한 고민이다. 더불어, 책상에 앉아 화려한 이미지들을 보면서 알기 시작했던 건축과에서의 공부는 해를 거듭할수록 현실과 가까운 시선에서 바라보는 것으로 관심을 옮기게 되었다. 그러한 측면에 있어서, 강의를 진행했던 최장원 건축가는 학생 때부터 했던 생각과 고민들을 공유해준 것이 좋았다. 어쩌면 이러한 생각의 흐름은 학생이라면 당연하게 하게 되는 것이지만, 그것에 대한 결과 혹은 자신의 색으로 잡은 방향이 다르기에 가치 있는 고민이라고 생각한다.

최장원 건축가가 보여준 그의 방향은 조금은 한시적인 방법이라고 느껴지기도 했다. 미술관, 전시, 파빌리온. 시간 특정적인 성격이 강한 그의 프로젝트는 목소리의 크기와 관계없이 그 지속성이 과연 얼마나 될까 에 대한 생각을 하게 했다. 이전 강의에서 ‘건축가는 건물로 말을 해야 한다’라는 말이 떠오르게 되는 것을 부정할 수 없었다. 왜냐하면, 건축이 다른 분야의 디자인과 다르다고 생각하는 이유 중에 하나는, 건물은 단순한 생각과 아이디어로 바로 만들어 낼 수 있는 것이 아닌, 그 규모와 그에 해당하는 기술뿐만 아니라 시간을 담고 있어서 라고 믿기 때문이다.

바로 직전 강의와 더불어, 최근에 부쩍 건축이 목소리를 내기 위해 여러 분야에서 모습을 나타내고 있다. 그러한 방법을 통한 어필이 자신이 추구하는 것을 실현하는 데에 부족하지 않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 같다. 그러나, 나로서는 과연 경계를 확장하는 것이 입지를 굳히는 데에 충분한 방법인가에 대한 의구심이 드는 것을 지울 수가 없다.

Suggested Pages #

0.0.1_20140628_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