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2014Fall 건축과문화 최장원 박천강 권경민 junsu37 #
Find similar titles

Structured data

Image
과제 :: Assignment
2014Fall/건축과문화/최장원 박천강 권경민
학생 :: Student
박준수

건축은 예술인가. 건축을 공부하고 연구하는 많은 이들이 한 번쯤은 스스로에게 되물어보았을 질문 중 하나가 바로 이것이다. 많은 저서에도 비스무리하게 나와 있지만, 내 생각엔 건축은 예술에 포함되는 것도 아니며, 예술이 건축에 포함되는 것 또한 아니다. 다만, 그 둘은 서로에게 있어 일정한 공통부분을 지니고 있다는 점 정도이다. 그러나 건축가 최장원씨는 이런 나와 조금은 다른 생각을 지닌 듯 했다. 현상, 감성, 행동에 의해 나타나는 건축. ‘신선놀음’과 같은 그의 대표작들이 바로 그가 추구하는 건축의 면모를 대변하고 있었다. 디지털 건축이 난무하며 휘황찬란한 각종 컴퓨터 툴에 의하여 속성으로 완성되는 건축물의 형태와 내/외부 공간의 표현이 요즘의 트렌드라고 보아도 무방한 이 시대에, 그는 손으로 직접 그린 습작들을 최대한 많이 남기려고 노력했다. 컴퓨터의 이질적이고 투박한 라인이 아닌, 손에서 배어나온 감성적인 선들에 훨씬 가치를 두며 그러한 작업들을 추구하였다. 그뿐만 아니라, 단지 건축가라는 이유로 생각할 수 있는 크기가 축소되는 것을 염려하는 그는, 건축가 또한 예술과 전시의 영역에 있어 두각을 드러내며 색다른 표현 방법으로 자신의 메시지를 타 건축가 혹은 대중들에게 전달할 수 있다고 믿었다. 물론 나 또한 이에 많은 부분 동의하는 바이지만, 그래도 건축가는 기본적으로 건축물을 설계하는 사람이라고 생각한다. 예술적 면모의 강렬한 표출보다는 ‘사람’의 구체적 행위와 편리성 등 휴머니즘을 고려한 건축물의 기능적 역할이 최우선으로 충족되고 해결되어야 할 제 1의 필수가치라는 나의 생각은 이 강연을 듣고 난 후에도 여전히 변함이 없다.

Suggested Pages #

0.0.1_20140628_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