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2014Fall 건축과문화 최장원 박천강 권경민 wnstjqldl #
Find similar titles

Structured data

Image
과제 :: Assignment
2014Fall/건축과문화/최장원 박천강 권경민
학생 :: Student
wnstjqldl

문지방의 최장원 건축가의 수업을 들으면서 알 수 있었던 특이점은 이 건축가가 실제로 건물을 지어보지 않은 건축가라는 점이었다. 그래서 패널분들과 학생들의 질문 중에서도 언제 건축을 할 것이냐 혹은 건축가의 본질을 가지고 있지 않은 것 같다는 의견들을 들을 수 있었다. 결국 문제는 건축가가 어떤 일을 해야 되는지에 대한 생각들이 충돌을 일으키는 것 같다. 작금에 와서는 직업의 개념이 점차 넓혀지고 있기 때문에 타이틀에 매여 있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하고 있다. 과거와 달리 현대에서는 한 사람이 받아들일 수 있는 지식과 기술에 한계가 있었기 때문에 전문적인 직업이 있어왔다. 그래서 과거의 건축가가 많은 일을 한 것에 비하면 지금의 건축가는 건물을 지어야 인정을 받게 되었다. 하지만 최근으로 넘어오면 기술이 발달하고 정보의 접근이 쉬워지면서 개인이 지식과 기술에 얽매일 필요가 적어졌다. 특정 프로그램을 다루기 시작하면 다양한 분야의 일을 개인이 통제할 수 있을 정도가 된 것이다. 그래서 직업의 근대적인 개념은 허물어지고 옅어지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건축가도 변화하는 중이다. 다만 고정관념을 강하게 일으키는 일종의 “건축가” 라는 타이틀이 변화를 더디게 하는 것일 수도 있겠다. 어쩌면 다양한 일을 하고 싶은 사람의 입장에서는 건축가라는 타이틀보다 architect라는 타이틀이 더 어울릴 것이다. 건축가들이 자신들의 명함에 영어를 사용하는 것도 한국의 딱딱한 고정관념을 벗어나고자 하는 의지가 있었음을 짐작할 수 있다. 건축 분야만이 아니라 다른 분야에서도 다양한 분야를 경험하고 넘나드는 것이 필요하다.

Suggested Pages #

0.0.1_20140628_0